전문가가 아닌 누구라도 경주에서 렌즈를 통해 담은 일상을 공유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민원제기나, 불편신고 등 관련 사진은 전자민원(민원신청/상담)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판 취지와 관련없는 게시물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해장국거리

작성자
이근원
등록일
2015-06-01

크기변환__DSC0065.jpg

해장국거리. 술꾼에겐 구세주 같고 포근하기 그지없는 곳이다. 아마도 쪽샘이 번성했을 때에는 이곳역시
연리지처럼 함께 번성 했으리라. 쪽샘이 헐리고 서방잃은 과부처럼 초라해 보이기만한 이거리, 그동안 수많은 사연과 속쓰림을 달래주었건만 알아주는이 없이 이제는 세월의 뒤안길로 접어 들고 있다. 반백년을 이곳에서 술국을 끓이며 술꾼들의 어머니가 되어주었던 힘없는 노파의 한숨소리가 아침 찬바람에 헛기침처럼 들려오는것 같다. 애취~
파일
이전글
불국사
다음글
에코물센터에 가득한 봄기운이 왔어요~~
자료제공
  • 담당부서 : 경주시(☎ 054-779-8585)/
  • 최근수정일 : 2016-04-27
만족도평가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조사결과는 서비스 개선을 위해 활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