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강동

  • 광중은 조선시대 광제원이 있었으며, 넓은 들과 하천 사이에 있는 마을이라 하여 광중(廣中)이라고도 한다. 용강 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 다부리(多富里)는 구곡지(九谷池) 남쪽 골짜기에 있는 마을로 약 500년전 진주하씨(晋州河氏)가 처음 정착하였다고 하며, 백률사 뒷편에 부처가 많았다 고하여 ‘다불(多佛)’이라고도 한다.
  • 『서당미기』는 서낭당의 목이었다고 해서 ‘서당목’ ‘서당미기’ 라 했고 서낭 당신이 있는 곳이라고하여 ‘신리(神里)’라 부르다가 그후 ‘신리(新里)’ 라고 바꾸어불렀다.
  • 『승삼(僧三)』은 신라때 큰 절이 있었던 곳으로 고려때 승려 셋이 마을 뒷 산에서 내려와 관가의 앞뜰로 들어가더니 호랑이로 변해 달아나 강동면 호명 리로 숨었다는 전설에서 유래되어 ‘승삼촌(僧三村)’ 이라 했다.
자료제공
  • 담당부서 : 시정새마을과 총무팀(☎ 054-779-6581)/
  • 최근수정일 : 2017-11-01
만족도평가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조사결과는 서비스 개선을 위해 활용됩니다.

제1유형
경주시청이 창작한 용강동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