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면

강동면에 대한 지명유래를 지역, 내용으로 구분하여 나타내는 표입니다.
지역 내용
국당리 옛날 이곳에 신당이 있었다 하며 조선시대에 이르러 마을에서 국 화재배가 잘 된다고 하여 국당리라 바꾸어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다산리 다산,다질 혹은 단구리의 아래쪽이 된다하여 하단구라고도 불렀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의하여 천서리 일부를 병합하여 강 동면 다산리로 하였다.
단구리 붉은더기 밑이 되므로 붉은디기, 단구, 달성이라 부르며 혹은 다산 리의 하단구 위쪽이 된다하여 상단구라고도 불렀다. 1914년 행정 구역 폐합에 의하여 천서리 일부를 병합하여 강동면 단구리로 하였다.
모서리 모암산 서쪽 아래가 되므로 모서라 불렀다.
안계리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의하여 사곡리, 심동, 구경리, 초감리 일부 를 병합하고 마을앞에 안락천이 흐르므로 그 뜻을 따서 안계리로 하였다.
양동리 조선시대에 이르러 어진 선비들이 많이 배출된 마을이라 하여 양 좌동 또는 양동이라 불렀다.
오금리 마을 뒷산이 다섯골짜기로 이루어져 마치 거문고처럼 생겼다고 하여 오금이라 불렀다.
왕신리 옛날 이곳에 왕기(王氣)가 있었다 하여 왕신이라 불렀다 전한다 혹은 조선 선조때 명나라 장수 이여송이 군사를 이끌고 이곳에 주 둔하여 왜군을 물리쳤으므로 믿을 만한 곳이라 하여 왕신(王信)이 라 고쳐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유금리 옛날 이 마을 앞으로 흐르는 형산강 가에서 한 소녀가 슬프게 울고 있음을 보고 지나던 과객이 이름을 물으니 유금이라 하였다고 하여 불리워진 이름이라 하는 이도 있다.
인동리 약 500년 전 경주손씨가 마을을 개척하였다 하며 경주부윤이 이 마 을 못에 와서 뱃놀이를 하였으므로 어진 원님이 놀았다는 뜻으로 인좌골, 인좌곡, 또는 인동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호명리 깊은 산골이라 범이 울고 다녔다 하여 범어리, 범우리, 호명이라 불렀다.
자료제공
  • 담당부서 : 시정새마을과 총무팀(☎ 054-779-6581)/
  • 최근수정일 : 2017-11-01
만족도평가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조사결과는 서비스 개선을 위해 활용됩니다.

제1유형
경주시청이 창작한 강동면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