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동읍

외동읍에 대한 지명유래를 지역, 내용으로 구분하여 나타내는 표입니다.
지역 내용
개곡 오절이라는 이와 견천지라는 이가 약 660년 전에 개척한 마을로 처음에 개국(開局)이라 부르다가, 마을에 깊은 골짜기가 있어 개곡이라 불렀다.
괘릉 능마을 능지촌(陵旨村), 괘동(掛洞)이라고도 하였다.
구어 구어역이 있었으므로 구어-구어역-역촌-구역이라 하였다.
냉천 찬 냇물가에 마을이 있으므로 찬내-냉천이라 하였다.
녹동 지형이 노루 형국으로 생겼다 하여 노리골-녹동이라 하였다.
말방 숭복사터 어귀가 되어 마방(馬房)이 있었으므로 마방-말방이라 불렀다.
모화 신라시대 불가에 귀의하는 사람이 모벌군성 성문에 이르러 삭발을(毛伐) 하고, 머리털을 불태운(毛火) 다음 불국사 안으로 들어갔다고 하여, 모(毛伐) 혹은 모화(毛火)라고 하였다.
문산 개척당시 돌이 많은 뒷산을 울산 사람들이 빼앗으려 하자 소유권 분령을 하면서 욕을 많이얻어 먹었다고 하여 문산(汶山)이라 하였다.
방어 신라시대 방어사(防禦司)라는 군영(軍營)이 있어 방어라고 불리었다.
북토 토상촌 북쪽에 위치하였다 하여 북토상(北吐上), 북토(北土)라 불렀다.
석계 돌이 많은 거랑가에 위치하여 돌거랑, 돌계(乭溪), 석계(石溪), 도계(道溪), 석을지(石乙只)라 불렀다.
신계 사드랫거랑가에 위치하여 사드래-서드래-서배(西培)-신계(新溪)라 불렀다.
연안 연지(蓮池) 안쪽에 위치하였다 하여 연안이라 불렀다.
입실 신라때 불국사와 모화리의 원원사 사이에 작은 절 78개가 있어 절과 절 사이의 통로로 마치 복도와 같이 만들었다. 불국사에 들어간 사람은 미리 이곳의 작은절로 들어와 삭발을 하고 마음을 가다듬었다는데 불 도(道)를 닦으러 오는 사람들이 실내로 들어오는 문이라 하여 입곡(入谷,立谷) '입실(入室)'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제내 '돌매', '토상촌(吐上村)', '석동(石洞)'이라고 부르다가, 마을 앞의 토성계(土城谿)에 못을 박고부터 '제내(堤內)', '못안'이라 불렀고, 해방후부터 '제내'라 고쳐불렀다고 한다.
죽동 대나무가 많았다하여 대방-죽방(竹方)-죽전(竹田)-죽동(竹洞)이라 불렀다.
활성 장이영(長以英)이라는 이가 마을을 개척하였다 하며 이곳에 장군수(長軍水)인 활수(活水)가 솟아났다 하여 활성이라 불렀다한다.
자료제공
  • 담당부서 : 시정새마을과 총무팀(☎ 054-779-6581)/
  • 최근수정일 : 2017-11-01
만족도평가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조사결과는 서비스 개선을 위해 활용됩니다.

제1유형
경주시청이 창작한 외동읍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