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미래발전자문위원회 전체회의 개최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0-07-08
<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응한 경주시 발전방안 등 논의 >

미래발전자문위원회

경주시는 7일 시청 알천홀에서 경주시 미래발전자문위원회(위원장 주재훈) 제1차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주낙영 경주시장과 한진억 일자리경제국장, 자문 안건 관련 부서장들이 함께 참석한 회의는 코로나19 이후 경주시 위기극복 방안을 논의하고 더 나아가 제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발전방향에 대한 토의를 했다.

먼저 코로나19 이후 경주시 대응 현황과 경제·관광·문화·농수산업 등 전방향의 단·장기 위기 극복 방안에 대한 다양하고 폭넓은 자문이 이뤄졌다. 비상 의료방역 체계 고도화 방안, 선진사례를 바탕으로 경제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 등 각계 전문가로서 의견을 제시했다.

경주시 부서제출 자문안건으로는 △경북 웹툰캠퍼스 조성 및 운영방안 △해수욕장 운영방안 등이 제시됐는데, 개방형 글로벌 웹툰센터 조성을 위해 창작자 양성 및 지원을 위한 방안, 코로나 재확산으로 더욱 중요시되고 있는 해수욕장 방역 방안에 대해 자문이 있었다.

자유 토론에서는 지난달 출시한 ‘경주페이’가 경주지역화폐로서 안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용방안, 홍보방법 등 제시, 침체된 관광산업을 회복하기 위해 미래관광 트랜드에 적합한 발전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었으며 앞으로도 부서별 정책추진과 관련해 수시로 분과위원회에서 자문이 이뤄질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시의 발전을 위해 정책 추진 과정에서부터 지역의 전문가와 시민의 목소리를 담는 것이 중요한 만큼 지속적으로 미래발전자문위원회의 역할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히며, “앞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상처를 극복하고 동시에 경제 활력의 불씨를 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재훈 위원장은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주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위기에 직면했다. 다가오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경주시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경주시민 자동 가입되는‘경주시민 자전거보험’가입
다음글
혁신 원자력 연구단지 조성, 주민설명회 개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시정포커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