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벚꽃축제 道 지정 축제로 선정, 대표 봄 축제로 성장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18-01-29
< 천년고도 역사 유적지 사이에서 활짝 핀 벚꽃과 함께 다양한 행사 펼쳐져 주목 >

경주벚꽃축제

- 4.6~4.15까지 보문관광단지와 동부사적지, 신라대종공원 일원서 제2회 축제 예정 -

도시 전체가 흰빛과 분홍빛으로 물들었던 지난 4월, 벚꽃이 찬란한 도시 경주에서 열렸던 판타스틱한 벚꽃축제, ‘경주벚꽃축제’가 경상북도 지정축제로 선정됐다.

지난해 첨성대와 고분, 한옥 등 천년고도 역사 유적지들 사이에서 활짝 펼쳐진 벚꽃과 함께 열린 경주벚꽃축제는 35만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첫 축제라는 타이틀과 함께 열흘간 로이킴 등 가수들의 공연과 뮤지컬 갈라쇼, 버스킹 페스티벌 등 다양한 행사들이 펼쳐지며 경주의 대표 봄 축제로 자리잡았다.

올해는 4월 6일부터 15일까지 보문관광단지, 동부사적지, 신라대종공원일원에서 제2회 경주벚꽃축제가 개최될 예정이며, 특히 첫날의 개막공연은 벚꽃마라톤대회 개막식과 연계하여 보문수상공연장에서 펼쳐지게 된다.

또한 지난해 반응이 좋았던 벚꽃 버스킹과, 벚꽃 스트리트, 벚꽃 운동회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행사가 흐드러진 벚꽃과 함께 열흘간 펼쳐져 관광객들의 시선과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주시 관계자는 "경주벚꽃축제가 경상북도 지정축제로 선정되어 큰 보람을 느끼며, 매년 4월초 열리는 벚꽃마라톤과 더불어 국내외 홍보를 강화하여 향후 전국을 대표하는 봄 축제이자 체류형 축제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라며, “경주 전역이 벚꽃으로 물드는 따뜻하고 아름다운 축제와 함께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봄날을 만끽할 수 있도록, 오는 4월 풍성하고 알찬 축제를 준비하겠다.”라고 전했다.
파일
이전글
세계유산도시기구 아태지역사무처 국제사진공모전 개최
다음글
경주 월정교 2월 1일부터 상시 개방, 고대 교량 건축의 백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