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천년고도 경주를 달리다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18-01-02
< 꺼지지 않는 희망의 불꽃 >

동계올림픽 성화봉송

- 실내체육관~엑스포공원까지 총 31.1km 98명의 주자 달리며 희망과 화합 기원 -
- 30년만에 대한민국 찾은 성화를 환영하고 올림픽 성공개최 기원 및 선수단 응원 -
- 역사가 깃들고 문화, 관광, 체육도시로서의 위상 높은 경주의 명소 누비며 홍보 -
- 엑스포광장에서 신라고취대, 퓨전공연 등 다채로운 공연과 성화대 점화로 대미 장식 -

전 국민의 참여 속 올림픽 분위기 조성과 대한민국 곳곳의 특별한 문화관광 콘텐츠를 전 세계에 알리고, 꺼지지 않는 성화의 불꽃으로 각 지역의 명소를 달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봉송’이 2일 경주시에서 열렸다.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의 슬로건 하에 지난 10월 그리스부터 시작하여 11월 국내 봉송으로 이어진 성화봉송은 1일 포항에 이어 무술년 새해를 맞아 두 번째로 희망을 밝히는 천년역사의 도시 경주를 달렸다.

이날 성화봉송단과 함께한 성화의 불꽃은 3구간으로 나누어 총 31.1km를 달렸으며, 1구간은 실내체육관~경주역~중앙시장~오릉까지, 2구간은 국립경주박물관~첨성대~신라대종~월성동~분황사- 실내체육관까지, 마지막으로 3구간은 동궁원~현대호텔~천군네거리~엑스포공원까지 달렸다.

경주시에서의 성화봉송 주자로는 김윤근 경주문화원장을 비롯한 우수귀농인, 향토기업인, 체육인, 청소년 등 다양한 분야의 총 98인의 주자들로 구성됐고, 이들은 역사가 깃들고 아름다운 천혜의 환경을 지니며 문화·관광·체육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인 경주의 곳곳을 누비며 홍보했다.

또한 지역의 명소에서 올림픽의 시작과 정신을 널리 알리는 이색성화봉송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불국사와 석굴암 경내에서 약 1km가량 주자 5명과 함께 별도 진행돼 천년고도의 경주의 이미지를 세계에 알렸다.

이외에도 성화봉송로 거리에는 경주문화원부설 서라벌풍물단(대표 최영자)과 황오풍물단, 경주농악보존회풍물단 등 9개의 풍물단의 응원이 펼쳐져 장관을 이뤘고, 26개 지역단체 등 총 700여명의 시민들이 봉송로를 찾아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대한민국을 찾은 성화를 환영하고 올림픽의 개최를 성대히 축하했다.

경주시의 구석구석을 누빈 성화는 이날 마지막으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축하행사’가 열린 경주세계문화엑스포광장에 도착하여 대미를 장식했다.

경주시와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가 주관한 축하행사에는 500여명의 시민과 관광객들이 참여한 가운데, 풋프린팅 행사와 올림픽, 경주시, 파트너사 홍보영상 상영 등 식전행사를 시작으로 성화봉송 테마영상 상영과 가람예술단 등 퓨전공연, 신라고취대 공연 및 화랑무 공연, LED인터렉티브 퍼포먼스 등 다채롭고 화려한 공연을 통해 올림픽의 개최를 축하했다.

이후 성화주자 입장에 이어 성화대 점화를 마지막으로 경주에서의 성화봉송 행사의 막을 내렸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서울 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개최되는 올림픽인 만큼 성화가 천년고도의 기운을 받아 대회가 끝나는 날까지 활활 타오르기를 기원하며, 올림픽 또한 성공적으로 개최되어 스포츠 강국 대한민국이 다시 한 번 도약하고 위상을 떨치게 될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날 경주를 마지막으로 경북에서의 봉송을 마친 성화는 5일 수원으로 이동하여 8일까지 경기도 남부에서 봉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파일
이전글
경주 대릉원 돌담길, 시가(詩歌)의 거리로 재탄생
다음글
경주시, 신라대종 타종으로 무술년 희망찬 새해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