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지역 첫 모내기 행사 가져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0-04-10
< 우리지역 첫 모내기로 올해 농사 풍년을 기원하다 >

첫 모내기 행사

경주시는 9일 산내면 외칠리들에서 지역 첫 모내기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 모내기는 지난 3월 8일 파종했으며 품종은 해담벼(조생종) 및 설향찰(조생종)로 특수미쌀을 재배해 판매하는 청년 농부 이상목씨 농지에서 행사가 열렸다.

청년농부 이상목씨는 개인 도정시설을 갖추고 전량 도정해 판매를 하고 있으며, 매년 8월에 조기 수확해 수익을 올리고 있다.

지난해에는 55톤을 생산해 개인판매 및 식당 등으로 출하했고, 조기 출하 및 특수미(설향찰)로 일반 쌀 보다 20%이상 높은 가격을 받아오고 있어 매년 농가 소득증대에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쌀 생산 과잉에 따른 쌀값 하락이 우려되지만 농가의 소득 증대를 위해 벼의 수확시기를 앞당겨 출하하고 일반벼가 아닌 특수미(향기미, 유색미 등) 재배를 통한 새로운 수익창출을 위해 다양한 고부가 쌀 재배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논 타작물재배 지원사업 참여를 통한 과잉생산 된 쌀 감축사업에 자발적 참여와, 논 타작물재배 확대를 통해 쌀값이 전년처럼 안정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벼 이외 잡곡 등 자급율 확대를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준비하고 쌀 중심의 농가 소득원이외 새로운 소득원 발굴에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파일
이전글
(사)경북지체장애인협회 경주시지회 성금 기탁
다음글
경주고등학교 학생·학부모·교직원 성금 전달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최신기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