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태풍 ‘타파․미탁’ 피해 농가 긴급 복구 지원에 나서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19-10-10
< 50사단 산하 군 병력 벼 도복 피해 농가 등 일손돕기 지원 >

군 병력 벼 도복 피해 농가 일손돕기 지원

경주시는 제17호 태풍 ‘타파’와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한 피해 현장에서 관․군이 합심하여 벼 세우기 및 매몰 농경지내 산림 부산물 및 쓰레기 수거 작업등 복구에 안간 힘을 쓰고 있다.

경주시 공무원 150여명은 제17호 태풍 ‘타파’로 인한 농작물 피해가 심각한 읍면동에 쓰러진 벼 세우기 및 과수 낙과 수거 작업을 26일부터 3일간 긴급 복구 작업을 실시한 바 있으며,

이어 발생된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에 대해서는 지난 7일과 8일 양일간에 걸쳐 50사단 산하 7516부대 1대대(대대장 최기호 중령) 등 군병력 320명을 지원 받아 하천 범람으로 피해가 심한 경주시 내남면 노곡2리 일원의 농경지(3ha 정도)를 덮고 있는 산림부산물 및 쓰레기 수거 작업과 동천, 보문지역 농경지 약 7,500㎡에 대한 벼 세우기 작업을 지원하였다.

경주시는 시름이 깊은 농가의 일손을 돕기 위하여 오는 18일까지 군병력을 추가 지원 받아 농작물 피해 농가에 대한 복구 작업을 계속하기로 했다.

한편, 경주시 제17호 태풍 ‘타파‘ 가 200mm 넘는 강우와 강풍을 동반하여 1,000ha 이상의 벼 도복, 과수 낙과, 비닐하우스 시설물 파손 등의 피해를 발생하였으며,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유실, 매몰등 추가 피해가 발생하였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수확을 앞두고 태풍으로 벼 도복 및 낙과 등이 많이 발생되어 마음이 아프다”면서 한편으로는 “군부대 병력들이 손발을 걷어 부치고 피해 농가의 신속한 복구 지원에 나서 농가의 시름을 덜어주어서 농가를 대신하여 고마움을 전했다“고 한다.
파일
이전글
왕가의 식이요법 ‘식료찬요를 말하다’
다음글
경주시, 딸기 기형과 예방교육 재배농가에 큰 호응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생활건강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